이탄희 “사법농단 때 겪은 공황장애 재발… 국회 잠시 떠나기로”

판사 출신이자 21대 국회에 입성한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사법농단 사태로 공황장애를 겪게 됐다며 건강 회복을 위해 잠시 국회를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총선이 끝나고 국회 개원을 맞이한 오늘까지 말 못 할 고통과 싸워 왔다”며 “내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들에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 내어 말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2017년 2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판사 뒷조사 파일 관리 업무를 지시 받자 이를 거부하고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증상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주변의 도움으로 극복했지만, 입당과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사태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면서 증상이 다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당선 이후에도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어떻게든 버텨왔지만 몸과 마음은 2017년 2월 당시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라며 “점점 몸이 말을 안 듣고, 일시적으로 정신이 마비되는 듯한 순간이 찾아오고 있다. 정신의학적으로는 절대 안정을 취하고 우선은 일을 멈춰야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고 공직사회 개혁의 과업에 열정적으로 동참하고 싶지만, 현재 몸과 마음 상태가 그것을 따라오지 못하는 상황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이 양해해준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하겠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며 글을 맺었다.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일 전공의 파업, 진료 차질 없으나 대기시간 길어질 수 있어

의협·정부, 지역 간 의료격차와 인력 불균형 등 공통 문제의식 갖고 공감하고 있어" 정부는 오는 7일 예고된 전공의들의 파업과 관련해 대체 인력을 확보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대정원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춘천 의암댐에서 선박 3척 전복…2명 사망·5명 실종

춘천 의암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경찰선 등 배 3척이 연이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6일 오전 11시6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환경감시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렸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를 웃돌고 있는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첫 승리”를 자축하며 봉쇄 조치 완화를 선포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대국민 담화에서 프랑스 전역을 15일부터 코로나19 녹색 안전 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프

2020 by www.datta1.com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57길 24​                문의전화 1522-3233               이메일 startrak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