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통일전선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지”

북한이 5일 다시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이렇게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이어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단지구에 틀고 앉아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며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 간 상설 대화창구로 설치됐으나, 이듬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사실상 기능 정지 상태에 있었다.


앞서 4일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한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할 경우 금강산 관광 폐지나 개성공단 철폐,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철폐, 남북 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번 조치가 그 ‘첫 순서’라고 명시한 데 비춰 이후 남한의 반응에 따라 다른 후속조치도 취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통일전선부는 또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통일전선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를 두고 남쪽에서 이상한 해석을 내놓는다며,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 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948159.html#csidx9305a39c5ff7034ae41e8a23f0e1587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일 전공의 파업, 진료 차질 없으나 대기시간 길어질 수 있어

의협·정부, 지역 간 의료격차와 인력 불균형 등 공통 문제의식 갖고 공감하고 있어" 정부는 오는 7일 예고된 전공의들의 파업과 관련해 대체 인력을 확보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대정원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춘천 의암댐에서 선박 3척 전복…2명 사망·5명 실종

춘천 의암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경찰선 등 배 3척이 연이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6일 오전 11시6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환경감시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렸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를 웃돌고 있는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첫 승리”를 자축하며 봉쇄 조치 완화를 선포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대국민 담화에서 프랑스 전역을 15일부터 코로나19 녹색 안전 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프

2020 by www.datta1.com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57길 24​                문의전화 1522-3233               이메일 startrak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