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문 대통령 65회 현충일 맞아 대전서 추념사독립과 호국 영웅들 다르지 않다는 점 강조하며 사회 통합 메시지"독립·호국·민주 영령들은 각자 시대가 요구하는 애국을 실천"참전유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제 65회 현충일을 맞아 "독립과 호국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독립·호국·민주 영령들은 각자 시대가 요구하는 애국을 실천했고, 새로운 시대정신과 역동적인 역사의 물결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독립군과 6.25전쟁 호국 영웅들이 다르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며 65회 현충일을 맞아 사회통합의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번영은 가장 빛나는 시기 자신의 모든 것을 조국에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서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국립 대전 현충원의 현판을 안중근 의사의 글씨체로 교체 한 뒤 열린 첫 행사로 문 대통령은 "매우 뜻 깊다"며 "안 의사가 마지막으로 남길 글씨는 '위국헌신 군인본분'이었다. 광복군을 거쳐 지금의 우리 군까지 이어지고 있는 군인정신의 사표"라고 추념사를 시작했다.


이어 홍범도, 김좌진 장군 등이 활동한 독립군과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창설한 광복군이 국군의 뿌리라는 점을 강조하며 "독립정신을 호국정신으로 계승하여 6.25전쟁에 참전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광복군 참모장 김홍일 장군은 '한강 방어선 전투'를 지휘했다"며 "장병들과 함께 혼신의 힘을 다해 북한군의 남하를 막아냈고, 반격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또 "독립군의 딸, 故오금손 대위는 6·25전쟁 때 '백골부대' 간호장교로 복무했고, 전역 후 오지의 환자들과 가난한 독립운동가들을 돌봤다"며 "이곳에 잠들어 계신 故김필달 대령 역시 1950년 11월 간호장교로 임관해 6·25전쟁과 베트남전에 참전했고, 간호병과장을 역임했다"고 설명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일 전공의 파업, 진료 차질 없으나 대기시간 길어질 수 있어

의협·정부, 지역 간 의료격차와 인력 불균형 등 공통 문제의식 갖고 공감하고 있어" 정부는 오는 7일 예고된 전공의들의 파업과 관련해 대체 인력을 확보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대정원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춘천 의암댐에서 선박 3척 전복…2명 사망·5명 실종

춘천 의암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경찰선 등 배 3척이 연이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6일 오전 11시6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환경감시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렸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를 웃돌고 있는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첫 승리”를 자축하며 봉쇄 조치 완화를 선포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대국민 담화에서 프랑스 전역을 15일부터 코로나19 녹색 안전 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