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역 8분46초간의 침묵 추모

백인 경찰의 무릎에 눌려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씨의 추도식이 열린 4일(현지 시간) 미국 전역에 8분 46초간 침묵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워싱턴의 시위대에 대응하기 위해 연방군 투입 방침을 밝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군을 복귀시키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인종차별 반대 시위 10일째인 4일 열린 추도식은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침묵 시간인 8분 46초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무릎으로 플로이드 씨의 목을 짓누른 시간이다. 전미흑인지위향상협회(NAACP) 등 인권단체는 이날을 ‘추모의 날’로 정하고 오후 3시 45분부터 8분 46초간 침묵으로 플로이드 씨를 추모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미니애폴리스 노스센트럴대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플로이드 씨 유가족을 비롯해 정치인, 시민운동가 등이 참석했다. 앨 샤프턴 목사는 추도 연설에서 “‘당신의 무릎을 우리의 목에서 치워라’라고 외쳐야 할 때다. (백인들이) 책임지지 않는 시간은 끝났다”며 변화를 촉구했다.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무릎을 꿇은 채 플로이드 씨의 시신이 안치된 관에 수분간 손을 얹고 눈물을 흘렸다.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워싱턴주 터코마 등의 시위대는 8분 46초간 바닥에 엎드려 플로이드 씨의 죽음을 기렸다. 뉴욕, 내슈빌, 시애틀, 샌타모니카 등 전국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평화 행진 시위를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경찰의 과잉 대응이 이어지고 있다. 시카고에서는 경찰이 한 흑인 여성을 목 누르기로 제압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CNN에 따르면 시카고에 거주하는 미아 라이트 씨의 가족은 “쇼핑몰에 도착해 차 안에 있었는데 경찰이 차창을 곤봉으로 깬 뒤 끌어내 바닥에 패대기쳤다”며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시카고 경찰은 연루 경찰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일 전공의 파업, 진료 차질 없으나 대기시간 길어질 수 있어

의협·정부, 지역 간 의료격차와 인력 불균형 등 공통 문제의식 갖고 공감하고 있어" 정부는 오는 7일 예고된 전공의들의 파업과 관련해 대체 인력을 확보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대정원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춘천 의암댐에서 선박 3척 전복…2명 사망·5명 실종

춘천 의암댐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경찰선 등 배 3척이 연이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6일 오전 11시6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환경감시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렸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를 웃돌고 있는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첫 승리”를 자축하며 봉쇄 조치 완화를 선포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대국민 담화에서 프랑스 전역을 15일부터 코로나19 녹색 안전 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프

2020 by www.datta1.com copyright all right reserved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57길 24​                문의전화 1522-3233               이메일 startraks@gmail.com